평창포럼 2018
Korean
English
평창포럼 2018 프로그램 연사소개 참가안내 지역소개 미디어 센터
미디어 센터
공지사항
보도자료
갤러리
보도자료미디어 센터 > 보도자료
제목 [중앙일보 issue&] 지구환경과 인류의 미래를 위하여 ! 평창의 큰 울림 시작되다
작성자명 관리자 작 성 일 2018-03-05 오후 4:12:33 조 회 수 81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상묵 평창포럼 조직위원장, 박주선 국회부의장, 덜크 글래서 UNWTO 국장 등이 평창포럼 2018 출범식에 참가했다. [사진 평창포럼조직위원회]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상묵 평창포럼 조직위원장, 박주선 국회부의장, 덜크 글래서 UNWTO 국장 등이 평창포럼 2018 출범식에 참가했다. [사진 평창포럼조직위원회]

강원도가 주최하고 강원컨벤션뷰로가 주관한 ‘평창포럼 2018’이 지난 7~9일 그랜드 인터컨티네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렸다. ‘지구·인류의 미래’ ‘수소’ ‘강원관광’ ‘평창의 꿈’ 등을 주제로 최문순 지사를 비롯해 정부와 국회 관계자, 유엔(UN), 비정부 기구(NGO)단체, 각 분야 전문가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세계적 명성을 갖고 있는 47명의 전문가가 3개 세션·2개의 세미나에 발제자와 토론자로 참여해 ‘지구환경과 인류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결속’과 관련한 심도 높은 강연을 진행했다.
 

강원도 주최 '평창포럼 2018'

 
세계적 전문가 47명, 3개 세션으로 진행
‘평창포럼 2018’의 출범식은 둘째 날인 8일 진행됐다. 최문순 지사는 평창포럼 선언연설을 통해 “평창은 역대 올림픽 개최 도시 중 가장 작은 도시”라며 “이번에 공식적으로 출범한 평창포럼 2018을 통해 세계인의 평화가 번창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라고 평창포럼을 다보스포럼에 버금가는 글로벌 포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첫째 날인 7일 세션1에선 ‘지구의 미래, 인류의 미래’란 주제로 최덕근 서울대 명예교수, 장성준 강원대 지질지구물리학부 교수, 김백민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 이강근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에릭 스미스 도쿄공업대학 지구생명과학연구소 겸임교수 겸 Santa Fe 연구소 외래교수, 조성배 연세대 컴퓨터과학과 교수 등의 발표와 송영조 카이스트 뇌과학자의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지구와 인류의 역사 그리고 오늘날의 지구가 처한 현실과 문제에 대한 과학적 ‘팩트’와 함께 대중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트로 풀어낸 특별 기획 세션이다. 한 편의 이야기처럼 펼쳐질 드라마틱한 강연과 직접 체험해보는 사이언스 퍼포먼스, 청중 참여형 OX 퀴즈 등 재미 요소를 배가한 ‘과학콘서트’ 형태로 진행됐다.
 
8일 세션2에선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과 세계시민교육’이란 주제를 다뤘다. 정은희 IVECA 대표, 하워드 뱀지 녹색기후기금 사무총장, 한충희 국회의장 외교특임대사, 샴샤드악타 UN사무처장 겸 UN 아태경제사회위원회 사무총장, 양수길 한국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 회장 겸 한국뉴욕주립대학 석좌교수, 마리엘사 올리베이라 UNESCO 북경사무소 국장, 제프리 브레즈UN공보국 시민사회협력 수석 등이 참여했다.
 
▶경제적 불평등과 지구 환경 파괴, 그리고 폭력과 갈등의 원인은 무엇인가 ▶지속가능한 발전의 해법을 끌어낼 수 있는 과학적, 정치적, 경제적 접근법은 무엇인가 ▶다른 나라,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이러한 문제들에 어떻게 대응해 나가는가, 그들이 생각하는 도전과 전략은 무엇인가 ▶다양한 이해관계를 가진 사람들이 서로 협력하고 좀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기본적인 요건은 무엇일까 등의 해법을 찾아보고 국제기구·중앙정부·지방정부·시민단체·기업 등이 어떤 구체적인 노력을 하고 있는지 논의했다.
 
세션3 ‘평창이 꾸는 꿈, 미래를 위한 제언’에서는 세 번의 실패를 딛고 이뤄낸 평창동계올림픽이 앞으로 어떤 유산을 우리에게 남길 것인지, 더 나은 사회를 위한 지속가능성과 미래 세대를 위한 책임감에 대해 논의했다.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겸 초대 국립생태원장, 레이 와이즈 미 UC 샌디에이고대학교수, 앤더스 샌드버그 옥스퍼드대학 미래인류연구소 선임연구원, 유키하시모토 Future Earth 커뮤니케이션 담당관의 발표 및 메시지가 이어졌다.

 
최문순 지사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
 
최문순 지사는 “2018 평창 동계, 2020 동경 하계, 2022 북경 동계 올림픽 등 동북아시아 릴레이올림픽의 첫 시작인 평창올림픽과 그와 연계해 진행하는 ‘평창포럼 2018’을 통해 ‘인간의 존엄과 보편적 권리’에 대해 세계인에게 큰 울림이 되고자 한다”며 “평창포럼을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 나가기 위해 유엔과 NGO, 국회, 기업 등과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연례행사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배은나 객원기자(bae.eunna@joongang.co.kr)
  • #issue&
  • #지구환경과
  • #인류
  • #지구환경과 인류
  •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 #평창포럼 선언연설

[출처: 중앙일보] [issue&] 지구환경과 인류의 미래를 위하여 ! 평창의 큰 울림 시작되다

글의 처음 입니다. 목록보기
[연합뉴스] 지구환경 논하는 2018 평창포럼 개최
주최 및 주관강원도강원컨벤션뷰로후원환경부한국관광공사
평창포럼 2018
강원도 춘천시 수변공원길 11, 3동 3층 (삼천동, 대호빌딩)|T. 070-8670-3312|E. pyeongchangfr.reg@gmail.com
COPYRIGHT 평창포럼. ALL RIGHT RESERVED.